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승기] 한국인 29%를 위한 소형 SUV..현대차 베뉴

데일리카 조회 수3,756 등록일 2019.07.12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현대차, 베뉴


[용인=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역사상 어떤 세그먼트가 이렇게 촘촘했을까. SUV의 인기가 선풍적이긴 한 듯 싶다. 쏘울과 니로를 합친다면, 현대기아차의 소형 SUV 라인업은 6종에 이르렀다.

현대차는 이 차를 ‘혼라이프 SUV'라 정의했다. 코나를 소형 SUV라고 부르는데, 코나보다 작으니 뭐라 딱 짚기도 어려웠을 터다.

이날 발표회에선 ‘엔트리’라는 단어 보단, ‘혼라이프’, ‘가심비’, ‘나만의’ 라는 단어들이 난무했다. 이 시장의 수요는 어디까지일까. 나오는 족족 팔려나가니, 감도 안온다. 사실 혼자 사는 사람들이 과연 차를 살까 하는 근본적 의문이 드는게 사실이다.

■ ‘나만의’ 팰리세이드

현대차, 베뉴


베뉴의 외관 디자인은 팰리세이드를 닮았다. 전면부의 캐스캐이딩 그릴도, 컴포지트 타입의 헤드램프도 그렇다. 그릴의 패턴도 짐짓 팰리세이드를 연상케 한다.

코나보다 작은 차체를 가졌지만, 잔뜩 각이 들어간 다부진 체격도 그렇다. 체대 입시를 지망하는, 운동 좋아하는 고등학생을 연상케한다.

곳곳엔 사각형 패턴을 더해서 디자인 기조의 연속성은 물론, 위트를 더한다. 해치백 같은 느낌을 주던 스토닉과 달리, 어엿한 SUV의 느낌이다.

이 같은 인상은 측면부에서 가장 잘 드러난다. 헤드램프에서 리어램프까지 이어지는 캐릭터 라인이 그렇고, 볼륨감이 강조된 휠 아치는 물론, 유니크한 형태의 C필러가 이 같은 감각을 더한다.

현대차, 베뉴


화려한 전면부와 달리, 후면부는 깔끔한 인상이다. 리어램프의 형상이 유독 돋보이는데, 각도에 따라 다양한 패턴을 보이는 ‘렌티큘러 렌즈’다.

시승 차량엔 적용되지 않았지만, 옵션에 따라 투톤 컬러를 선택할 수 있다는 점은 개성을 더한다. 현대차에 따르면 총 21가지 조합이 가능한데, ‘나만의 차’를 원하는 사람들에겐 좋은 세일즈 포인트로 어필할 수 있을 것 같다.

■ 혼자 타기엔 넓다.

수평 기조의 인테리어 디자인은 작은 차를 보다 넓게 보이게 하는 역할을 한다. 베뉴도 그렇다. 두 명이 나란히 앉고서야 서로의 팔이 닿는다는 걸 느낄지언정, 좁다는 느낌을 받긴 힘들다.

현대차, 베뉴


물론 넓어보이지만, 자칫 밋밋해보일 수 있다. 현대차는 이런 점을 사각형 송풍구 디자인과, ‘T'자형으로 구성된 센터페시아로 강인한 인상을 더했다. 유독 크게 디자인된 볼륨 다이얼도 재밌다.

자칫 밋밋하고, 저렴해보일 수 있는 도어 트림의 플라스틱 소재들은 푸른색으로 물들여놨고, 가죽시트 또한 독특한 패턴을 더해 유니크한 모습이다. 분명 저렴한 소재인데, 저렴하다는 느낌 없이 ‘그럴싸’하게 만들었다.

2열 공간은 누군가를 ‘잠깐’ 태우기엔 부족함이 없다. 5명이 타기엔 부담스럽겠지만, 4명 까지는 괜찮을 것 같다. 물론 운전석과 조수석 탑승자도 시트를 앞으로 조금씩 당겨줬을 때 말이다.

우유부단한 표현이지만, 혼자 타기엔 넉넉하다. 사실, 이 만한 차에서 팰리세이드 같은 공간을 요구한다면, 그건 양심없는거다. 현대차 주장대로 ‘혼자’ 타기엔 충분한 구성이다.

현대차, 베뉴


트렁크 공간은 아이디어가 돋보인다. 위 아래로 분리해 사용할 수 있는 ‘수납형 커버링 쉘프’ 때문이다. 부피가 큰 수화물을 적재할 경우, 커버링 쉘프를 2열 좌석 후면에 수납할 수 있도록 해 기존처럼 차량 외부에 별도로 보관해야 하는 불편함을 없앴다.

안전 사양도 꼼꼼히 챙겼다. ‘작은 차는 안전하지 않다’는 인식을 지우기 위함인 듯 하다. 베뉴에는 차로 유지 보조 기능과 전방 충돌 보조, 오토 하이빔, 앞차 출발 알림 기능과 운전자 주의 경고 기능은 기본 적용됐고, 후측방 충돌 경고 시스템과 후방 교차충돌경고 시스템은 옵션 사양으로 선택할 수 있다.

■ 같이 타도 잘 달린다.

베뉴의 파워트레인은 스마트스트림 G1.6 엔진과 IVT 변속기로 구성된다. 그러니까, 1.6 MPI 엔진과 CVT 변속기의 구성이다. 최고출력은 123마력, 최대토크는 15.7kg.m. 디젤은 없다.

현대차, 베뉴


모닝 보다 약 50cm 긴 차라서, 이 만한 차에 1.6리터 엔진이면 충분하다는 생각이다. 실제로 주행 스트레스를 느끼긴 힘들다. 되려 경쾌한 느낌을 준다. 여담이지만, 시승 중 성인 남성 네명이 탄 베뉴가 두 명이 탔던 기자의 차를 추월하는 장면도 연출됐다.

사실, 엔트리급 차량에 큰 기대를 걸진 않는다. 그래서인지 정숙성이나 승차감도, 달리기 성능도 생각보단 기대 이상이었다.

특히, 변속기를 수동 모드로 조작할 때의 움직임이 인상적이다. CVT지만, 수동 모드로 조작할 시 8단까지 가상의 영역이 만들어진다. 엔진 회전 수를 오랫동안 붙잡는 CVT 특유의 패턴과는 달리, 듀얼클러치 변속기 마냥 절도있는 움직임이 인상적이다.

기존의 현대기아차와 달리, 고회전 영역에서의 움직임도 적극적이다. 4기통 엔진 특유의 안쓰러운 소리 없이, 나름 ‘조율’된듯한 소리도 인상적이다.

현대차, 베뉴


서스펜션은 단단한 감각에 가깝다. 스트로크가 짧아서 통통 튀는 느낌을 줄만도 하건만, 방지턱을 넘으면서도, 노면의 파인 곳을 지나도 제법 안정적으로 움직인다.

움직임은 SUV라기보단 해치백에 가깝다. 뒤뚱이지 않고, 생각보다 날래단 뜻이다. 운전을 과시하고 싶을 어린 나이에 탄다면, 마음껏 잡아돌려도 꽤 안정적이지 않을까 싶은 생각도 들었다.

아반떼, K3를 통해 먼저 선보인 스마트스트림의 효율성은 베뉴에서도 만족스럽다. 고속도로에서 제한속도를 오르내리는 주행을 했을 때, 복합연비는 15~16km/l를 오르내렸다.

■ ‘베뉴의 사회학’ 같은 책이 나오지 않을까?

현대차, 베뉴


1인 가구는 지난 해 까지 29%의 비중을 보였다. 그리고 점차 늘고 있다.

현대차는 베뉴를 이 29%에 조준했다. 그대로 들어맞는다면, 아마 베뉴는 국산차 판매 1위로 올라설거다. 고객층까지 정확하다면 소제목 같은 인문학 서적이 나올지도 모르겠다.

이날 시승회에는 현대차의 이 같은 마케팅 전략에 의구심을 품는 기자들이 많았다. 기자도 이에 동의하지만, 현대차는 그만큼 다양한 고객을 아우르는 SUV 라인업을 갖췄단 설명이다.

내놓으면 팔리는 이 시장에, 사회 현상을 접목한 차를 내놓았다는 건 의미가 있지만, ‘가성비’에선 기아차 스토닉이, ‘개인화’에선 쌍용차 티볼리가 떠오르는건 왜일까.

현대차, 베뉴


전략의 연속성을 생각한다면, 1인 가구가 ‘가족’으로 재탄생했을 때. 뭔가 해줬으면 하는 바람도 있다. 베뉴 고객이 싼타페나 팰리세이드를 산다면, 특별 할인을 해준다던지 하는 것들 말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이광국 현대차 부사장, “베뉴 연간 1만5천대 판매..SUV 라인업 완성”
비어만 사장이 말하는 현대차의 전략, 기아차와의 차별점은?
“여름철에는 타이어 공기압을 낯춰야 한다?..천만의 말씀!”
[TV 데일리카] 벤틀리가 공개한 뉴 컨티넨탈 GT·GT 컨버터블..특징은?
아우디, 고성능 S3 하이브리드 탑재 계획..330마력 파워
폭스바겐그룹, 2030년에 2200만대 전기차 생산..배터리 수급은?
상용차 적재함 게이트도 이젠 목재에서 복합 신소재로..과연 특징은?
  • 회사명
    현대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67년
    슬로건
    New Thinking New Possibilities
  • 현대 현대 베뉴 종합정보
    2019.07 출시 소형SUV 11월 판매 : 1,977대
    휘발유 1598cc 복합연비 13.3~13.7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19.07.15
    운동을 좋아하는 고등학생?
    표현을 해도~ 차 안팔리게 교묘하게 심리전하는 느낌..이네요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7.15
    두명타면 좁은데 혼자타면 충분하다는 말이 좀...
    차라리 혼라이프를 위한 차라면 운전석의 넓이를 팰리세이드만큼 넓게 만들었으면 좋지 않았을까요?
    결국 옆에도 태우고 뒤에도 태워야 되고 짐도 실어야되고... 어느하나 포기안하고 컨셉만......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작심하고 만든 기아차 3세대 K5, 쏘나타 보다 10살은 젊은 느낌
현대자동차와 동일한 엔진과 플랫폼을 사용하지만 언제나 그렇듯 길게는 반년 가까이 뒤늦게 신차를 내놓아야 할 운명에 빠진 기아자동차의 생존 전략은 디자인이었다.
조회수 956 2019-12-13
오토헤럴드
[영상시승] 화려함이 더해지다, 제네시스 2020 G70 3.3T
제네시스의 G70 2020년형 모델을 시승했습니다. 3.3 터보 모델에 세계 최초로 적용했던 ‘12.3인치 3D 클러스터를 2.0 터보 모델에서도 선택할 수 있
조회수 268 2019-12-12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탈수록 돋보이는 중형세단의 가치..닛산 알티마 2.5
닛산 알티마, 토요타 캠리, 혼다 어코드. 일본의 대표적인 중형세단 3종이다. 이 가운데 가장 늦게 완전변경 모델을 출시한 알티마는 이제야 동급 경쟁 모델들…
조회수 263 2019-12-12
데일리카
당신이 성공한 사람이라면 과연 그랜저를 탈까 K9을 탈까
제네시스 G90과 다르게 기아자동차 플래그십 더 K9은 간결하고 담백하다. 전면의 헤드 램프, 라디에이터 그릴이 그렇고 측면도 다르지 않다. 후면 역시 체급과
조회수 673 2019-12-11
오토헤럴드
2020 제네시스 G70 3.3 T-GDi Htrac 시승기
제네시스 G70의 2020년형을 시승했다. ACC가 포함된 제네시스 세이프티를 전 트림에 기본으로 적용하는 등 상품성을 강화하고 주행성능 관련 옵션을 추가한 것
조회수 4,668 2019-12-11
글로벌오토뉴스
BMW 840i xDrive 그란쿠페 M스포츠 시승기
BMW 8시리즈를 시승했다. 20년 만에 부활한 8시리즈는 쿠페와 카브리올레를 베이스로 M버전도 있고 그란쿠페도 라인업 하는 등 프리미엄 브랜드의 희소성을 세분
조회수 1,828 2019-12-06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엔진회전수 8000rpm도 거뜬..도로 위 레이싱카 페라리 ‘F8 트리뷰토’
8000rpm까지 상승하는 V8 트윈터보, 미드십 후륜구동, F1의 손길이 매만져진 디자인. 어느 것 하나 쉽게 지나칠 수 없는 단어들이 한 조합을 이루고 눈앞
조회수 538 2019-12-05
데일리카
[영상시승] 테슬라 모델3 퍼포먼스 시승기
테슬라 모델 3 퍼포먼스 모델을 시승했습니다. 모델 S, 모델 X와는 달리 더 많은 고객들이 테슬라의 차량을 전하기 위해 가성비 좋은 전기차를 목표로 개발된 모
조회수 481 2019-12-05
글로벌오토뉴스
[영상시승] 이젠 승용시장도 넘본다, 메르세데스-벤츠 3세대 스프린터
라이프스타일의 다양화로 밴 시장이 주목 받고 있다. 레저와 여행을 즐기는 문화가 확산되고, 익스클루시브한 소수를 위한 비즈니스도 확대되면서 크고 넓은 공간성을
조회수 515 2019-12-02
글로벌오토뉴스
[영상시승] 의외의 주행성, 포드 8세대 익스플로러
포드의 신형 익스플로러가 출시되었다. 1990년 1세대 모델이 출시된 후 전 세계적으로 약 800만 대가 판매된 글로벌 모델이자, SUV의 본고장인 미국에서도
조회수 725 2019-11-29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시승기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