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당신이 성공한 사람이라면 과연 그랜저를 탈까 K9을 탈까

오토헤럴드 조회 수3,891 등록일 2019.12.11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제네시스 G90과 다르게 기아자동차 플래그십 더 K9은 간결하고 담백하다. 전면의 헤드 램프, 라디에이터 그릴이 그렇고 측면도 다르지 않다. 후면 역시 체급과 비교해 크지 않은 리어 램프와 배기구가 자리를 잡았다. 같다는 얘기는 아니지만 최고의 프리미엄 세단, 메르세데스 벤츠가 추구하는 간결한 맛이 더 K9에 녹아있다.

대형 세단에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은색과 흰색이 벤츠 S클래스, 기아차 K9에 유독 많은 것도 이런 간결한 맛이 전체의 풍모를 더 위엄있게 보이도록 하는데 기여하기 때문이다. 스노우 화이트펄 2020년형 K9 5.0 퀀텀 AWD가 친근하면서도 기품있게 다가온 것도 같은 이유였다.

2020년형으로 업그레이드된 더 K9에는 이전의 간결함에 약간의 멋을 더 부려놨다. 라디에이터 그릴 테두리, 범퍼 몰딩, 사이드 가니쉬,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베젤과 같은 곳에 크롬 라인이 적용됐다. 휠 디자인에도 약간의 변화를 줬다. 간결함의 특성은 실내도 다르지 않다.

베이지 색상 VIP 시트의 착좌감, 은은한 엠비언트 조명, 운전대와 콘솔을 감싼 고급 가죽과 우드의 기분 좋은 촉감, 고급스럽고 잘 정돈된 버튼류까지 빈틈이 없다. 12.3인치 터치스크린, 같은 크기의 LCD 클러스터는 다양한 기능을 품고 있다. 클러스터는 드라이브 모드에 따라 기본 구성과 색상, 표시되는 정보가 변화무쌍해진다.

크고 색상이 다양한 헤드업 디스플레이의 시인성도 만족스럽다. 오너에 더 적합한 플래그십이지만 쇼퍼 드리븐을 위한 2열의 편의사양도 잘 갖춰져 있다. 1열 등받이에 배치된 모니터는 독립적으로 사용이 가능하고 센터 암레스트에는 1열 동승석 시트, 오디오, 공조시스템, 그리고 앉은 자리를 조절할 수 있다.

스마트폰 무선 충전 패드도 마련돼 있어 완벽한 독립 공간을 만들어 준다. 기존 연식과 다르게 앰비언트 라이트는 매우 밝아진 것도 특징이다.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 터널이나 악취가 심한 비청정예상 지역에 접근하면 알아서 창문을 올려주는 외부 공기 유입 방지 제어 장치가 전 트림에 기본 적용된 것도 2020년형의 변화다.

소리에 둔감하지만 완벽에 가깝게 외부 소음을 차단시켜 놓은 덕분에 렉시콘 사운드의 풍부한 음역을 충분히 감상할 수 있었다는 것도 기억에 남는다. 최고급 트림인 퀀텀의 V8 타우 5.0 GDI 엔진이 주는 운전의 감성과 주행 질감은 완벽하다. 다른 트림과 차이는 1열 등받이에 2열 탑승자를 듀얼 모니터가 장착된 것, 센터 암레스터에 무선 충전 시스템과 같은 일부 편의 사양이 추가된 정도다.

가격은 기본 9179만원, 여기에 렉시콘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과 AWD(전자식 상시 사륜 구동 시스템) 등 선택 품목을 모두 갖추고 있어 1억이 넘는 차다. 이런 편의 사양의 차이보다 확실한 것이 국내 최고 배기량의 타우 엔진이 주는 굵직한 질감이다. 425마력, 53.0kgf.m의 넉넉한 제원에 AWD까지 적용돼 있어 원하는 만큼 속력을 내고 이 큰 덩치를 거칠게 다뤄도 흐트러짐 없이 순종을 한다.

스포츠 모드로 달리면 잘 튜닝된 배기음까지 더해져 스포츠 세단을 모는 듯한 착각에 빠질 정도다. 멀티링크로 전, 후륜의 서스펜션을 구성하고 쇼크업소버의 댐핑 스트로크를 적절한 강도로 조절해 놓은 덕분에 어떤 노면이나 경사, 굽은 길에서도 차체의 놀림이 적당한 수준의 안정감을 보여준다.

다만 AWD가 적용된 것이 분명한데도 코너를 깊게 공략하면 후미의 균형이 간혹 무너지기도 했다. 운전의 재미를 반감시키는 전자식 변속레버도 개인적으로는 마음에 들지 않았다. 내비게이션을 기반으로 하는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과 고속도로 주행 보조와 같은 첨단 운전 보조 시스템도 안전하고 재미있는 운전에 기여한다. 잠시 한눈을 팔아도 불안하지 않게 때로는 제법 길게 알아서 주행한다.

그런 생각이 들었다. '성공한 사람이라면 과연 그랜저를 탈까 K9을 탈까?". 수입차라고 얘기할 사람이 많겠지만 그랜저와 K9을 놓고 얘기한다면, 글쎄 성공을 어떤 기준이나 가치로 바라보느냐에 따라 다르기는 하겠지만 더 K9을 선택하는 사람들이 더 많지 않을까.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kakao 2019.12.14
    그랜저랑 K9은 급이 다른데 비교를하네..
    5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kakao 2020.01.25
    김흥식기자? 뭐하자는거요?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후륜구동을 잃었지만 감성은 잡았다! BMW, 2시리즈 그란쿠페
특유의 '펀 투 드라이빙'을 강조하며 콤팩트한 차체와 후륜구동의 조합으로 젋은층의 각광을 받던 BMW 2시리즈가 쿠페와 컨버터블, 액티브 투어러까
조회수 2,259 2020-03-20
오토헤럴드
[동영상 시승기] 르노삼성 XM3, 정체를 알 수 없는 SUV의 등장
장르가 불분명한 정체불명의 자동차가 등장했습니다. 세단 같기도 하고 CUV 같기도 한데 SUV로 불리는 차 르노삼성 XM3를 만나봤는데요. 이 차 러시아 아르카
조회수 1,493 2020-03-09
오토헤럴드
르노삼성, XM3 TCe 260
솔직히 약간의 기대도 하지 않았다. 앞서 출시된 SM6를 답습한 디자인은 신선함보다 진부함으로 다가왔다. 세단도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도 아닌 경계에 선듯한
조회수 4,047 2020-03-04
오토헤럴드
A 250 4메틱, 벤츠 입문을 위한 A클래스의 첫 세단
A 클래스 라인업에 새롭게 도입된 최초의 세단, 완벽한 비율의 쿠페형 디자인과 아방가르드한 실내, 차세대 4기통 가솔린 엔진과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BUX
조회수 2,400 2020-02-19
오토헤럴드
꿀 먹은 벙어리도 말문이 터진다. 벤츠, A 250 4메틱 세단
2018년 여름 메르세데스-벤츠는 모터쇼를 앞두고 한 장의 신차 이미지를 공개했다. 풍동실험 모습을 담은 해당 사진에는 공기저항계수를 획기적으로 줄이며 역사상
조회수 5,438 2020-02-18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투아렉, 불가능을 모르는 뒷바퀴 조향의 위력
올겨울, 흔하지 않은 강추위가 닥친 날 유명산 설매재는 잔뜩 얼어있었다. 한낮 햇살이 비추면서 언 땅이 녹자 폭스바겐이 코스로 잡은 설매재 정상 부근은 진흙탕으
조회수 2,954 2020-02-18
오토헤럴드
먼저 몇 가지 물음표로 시작했다. 날로 심각해지는 환경문제와 배출가스 기준 등으로 디젤차에 대한 인식이 하루가 다르게 부정적으로 변해가는 시기에 디젤 엔진을 얹
조회수 2,957 2020-02-10
오토헤럴드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스포츠
영하의 기온이 있었나 싶은 겨울이 아쉬웠는지 입춘(立春)을 지난 한파가 매섭게 찾아왔다. 지난 6일, 강원도 홍천강에서 청평강으로 흘러들어가는 지류 한켠에 마련
조회수 2,000 2020-02-10
오토헤럴드
신형 K5 하이브리드, 아무리 세게 달려도 경차 이상의 연비
두 번 나눠 시승을 했다. 기아차 신형 K5 하이브리드, 첫날 서울 도심을 헤집고 다녔고 다음 날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 행담도 휴게소를 가고 다시 거슬러 영
조회수 6,875 2020-02-04
오토헤럴드
똑똑해진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GLC 쿠페의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메르세데스-벤츠의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 'GLC 클래스'는 지난해 국내 시장에서 총 8635대가 판매됐다. 첫 도입
조회수 2,185 2020-01-28
오토헤럴드
2년 전 시승기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