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3과 5사이' BMW 4시리즈 그란 쿠페가 잡은 두마리 토끼

오토헤럴드 조회 수7,903 등록일 2019.09.23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2013년 BMW 라인업에 합류 후 기존 쿠페 모델에 컨버터블과 그란 쿠페가 추가된 4시리즈는 스포티한 핸들링과 역동적 주행 성능을 바탕으로 스타일과 효율을 더하며 최근까지도 독보적 존재감을 발휘한다. 새롭게 출시된 신형 3시리즈, 5시리즈와 비교해 편의 및 일부 사양들은 부족하지만 이들에서 찾을 수 없는 4시리즈만의 스포티함은 가장 큰 매력이다. 지난 19일 서울과 양평 일대 149km의 구간에서 420i 그란 쿠페에 올라 모처럼 BMW 특유의 펀 드라이빙을 마음껏 즐겨봤다.

먼저 현행 국내 판매되는 4시리즈는 2017년 첫 부분변경을 통해 내외관 디자인이 보다 고급스럽고 날렵하게 변화됐다. 특히 스타일에서 새롭게 디자인된 대형 공기 흡입구와 리어 에이프런, LED 헤드라이트와 리어 라이트가 스포티한 외관을 강조한다. 또한 단단해진 서스펜션으로 더욱 스포티한 핸들링과 역동적인 주행 성능을 제공하는 부분도 특징. 실내는 센터콘솔에 고광택 블랙 커버 패널을 더해 우아한 느낌이다. 계기판의 더블 스티칭은 운전자 중심의 내부 구조를 강조하고 기본 제공되는 스포츠 스티어링 휠은 테두리에 고급 가죽을 적용해 그립감이 우수하다.

BMW 4시리즈는 3시리즈와 비교해 무게중심이 낮고 넓은 윤거를 통해 운동성능이 강화됐다. 그란 쿠페의 경우 일반 3시리즈에 비해 30mm 낮은 무게중심을 통해 날카로운 주행성과 탁월한 승차감을 제공한다. 여기에 4시리즈는 효과적인 서스펜션 조정을 통해 승차감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역동적인 핸들링은 향상됐다.

4시리즈 쿠페와 그란 쿠페의 경우 기본적으로 단단한 서스펜션을 제공하는데 댐핑 기술과 향상된 스티어링 설정으로 차내 하중에 관계없이 횡과 종방향 핸들링 특성이 향상됐기 때문이다. 덕분에 좌우로 흔들리는 롤링이 줄고, 뛰어난 주행 안정성과 정밀한 핸들링을 제공한다.

기본적으로 국내 판매되는 4시리즈는 차체 형태에 따라 쿠페, 컨버터블, 그란 쿠페 등 3종으로 구분되고 가솔린 2종과 디젤 2종 등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하는 부분도 눈에 띈다. 이날 시승한 420i 그란 쿠페의 경우 2.0리터 직렬 4기통 가솔린 엔진이 탑재돼 최고 출력 184마력과 최대 토크 27.6kg.m을 발휘한다. 같은 배기량 디젤 사양에 비해 출력에서 6마력, 토크에서 절반 가까이 부족하지만 실내 정숙성과 N.V.H 성능은 보다 우수하다.

또한 8단 스텝트로닉 변속기는 다양한 주행모드에서 예를 들어 컴포트와 에코 모드에선 고급 세단에 오른듯 편안한 승차감을 기본으로 물흐르듯 자연스럽게 변하는 변속질감을 자랑한다. 또한 스포츠와 스포츠 플러스의 경우는 이와 반대로 앞서 언급된 낮은 무게중심, 예리한 핸드링을 기반으로 엔진의 토크를 최대로 활용하는 변속 타이밍이 전달된다. 또 이 때 엔진의 카랑카랑한 음색 또한 일품이다.

고속도로에 올라 스포츠 모드를 선택하면 이전과 똑같은 가속페달의 무게감에도 더 높은 회전영역에서 최대 토크가 발휘돼 차량의 성격이 역동적으로 변했음을 감지할 수 있다. 특히 스티어링 휠은 속도계 바늘이 고속으로 오를수록 무게감을 더해 잘 달리지만 한편으로 안심된다. 국도에선 패들시프트를 사용해 자유로운 변속과 함께 보다 역동적인 주행 역시 가능하다. 이럴 때면 앞선 안락함과는 상반되는 4시리즈의 스포티한 성향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18인치 타이어를 기본으로 장착한 420i 그란 쿠페 럭셔리 트림의 국내 공인연비는 도심 9.9km/ℓ, 고속 13.3km/ℓ, 복합 11.2km/ℓ 수준으로 동급 차량 중에서도 우수한 수준이며 이날 다락재 와인딩 코스와 양평 일대 국도에서 스포티한 주행 위주로 시승을 진행했음에도 계기판 연비는 8~9km/ℓ 수준을 기록해 연료효율성 측면에서도 만족스럽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9.28
    한참 전 세대라 옵션을 중요하게 생각하시는 분은 사면 안되요...
    4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신형 K5 2.0 가솔린, 부드러운 승차감에 숨겨진 야성이 압권
중형 세단의 지향점은 분명하다. 패밀리 세단에 어울리는 안락함과 부드러움 그리고 여유 있는 공간이다. 무엇보다 운전이 편해야 한다. 더 특별한 것을 원한다면 몰
조회수 8,657 2019-12-23
오토헤럴드
중형 세단은 쩜영, 신형 K5도 2.0 가솔린이 딱이지
중형 세단이 요구하는 모든 것을 완벽하게 갖춘 모델, 기아자동차 신형 K5 2.0 가솔린 시승 영상입니다. 무난한 성능에 패밀리 세단에 필요한 부드러운 승차감과
조회수 2,224 2019-12-23
오토헤럴드
DS 3 크로스백, 세상에 없던 B세그먼트 SUV 최고의 오버스펙
전 세계적으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인기가 지속되는 가운데 올 한해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도 SUV 판매는 상승곡선을 그렸다. 전체 승용차 시장에서 201
조회수 1,353 2019-12-23
오토헤럴드
닛산의 중형세단 신형 알티마, 욕먹을 각오로 타봤습니다
올 여름부터 시작된 일본의 보복성 수출규제 조치로 시작된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꾸준히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7월 사전 계획된 시승행사를 돌연 취소하
조회수 3,208 2019-12-20
오토헤럴드
작심하고 만든 기아차 3세대 K5, 쏘나타 보다 10살은 젊은 느낌
현대자동차와 동일한 엔진과 플랫폼을 사용하지만 언제나 그렇듯 길게는 반년 가까이 뒤늦게 신차를 내놓아야 할 운명에 빠진 기아자동차의 생존 전략은 디자인이었다.
조회수 6,529 2019-12-13
오토헤럴드
당신이 성공한 사람이라면 과연 그랜저를 탈까 K9을 탈까
제네시스 G90과 다르게 기아자동차 플래그십 더 K9은 간결하고 담백하다. 전면의 헤드 램프, 라디에이터 그릴이 그렇고 측면도 다르지 않다. 후면 역시 체급과
조회수 3,585 2019-12-11
오토헤럴드
이 것이 볼보
시장 점유율 20%를 넘봤던 수입차의 기세가 꺾였다. 2015년 15.5%(승용기준)를 고점으로 폭스바겐 디젤 게이트, BMW 화재, 일본산 불매운동이 연이어
조회수 3,098 2019-11-18
오토헤럴드
BMW 더 8 그란쿠페 위압적이고 고혹적인 스포츠카
[전남 진도] 한옥마을로 더 유명한 전주에서 완주군 소양면과 동상면을 거쳐 고산면으로 빠져 나가는 길은 주변 풍광이 빼어나다. 짙게 물든 가을 산을 끼고 이어지
조회수 3,847 2019-11-15
오토헤럴드
‘푸조 508 SW’ 개척자 정신으로 왜건 시장 도전
최대 1780리터의 트렁크 적재 용량을 갖춘 푸조 플래그십 세단 508 베이스의 왜건 ‘508 SW’를 소개합니다. 합리적 가격(5131만원)에 준수한 13.3
조회수 1,004 2019-11-11
오토헤럴드
스포츠 왜건을 향한 집착이 기대되는 이유
한국시간으로 지난달 31일 오후 4시경 FCA그룹과 PSA그룹 간 경영 통합을 통해 연간 약 900만대 규모의 대형 자동차 제조사가 탄생하던 역사적인 날 PSA
조회수 1,494 2019-11-06
오토헤럴드
2년 전 시승기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