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듀스만 아우디 CEO, “테슬라가 전기차 기술 2년 앞선다” 인정..숨은 뜻은?

데일리카 조회 수725 등록일 2020.07.28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아우디, 순수 전기차 e-트론 55 콰트로


[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아우디 CEO가 품질문제와 주행보조 시스템 이슈에 휩싸인 테슬라의 개발 속도에 뒤쳐져 있음을 인정했다. 각종 이슈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테슬라가 전기차 제조의 선두주자임을 인정한 셈이다.

27일(현지시간) 아우디 CEO인 마르쿠스 듀스만(Markus Duesmann)은 독일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전동화 분야에서 “테슬라가 우리보다 2년 이상 앞서고 있다”고 시인했다.

그는 “테슬라는 차체 대부분에 대용량 배터리를 내장하고 있다”며 “앞선 주행거리 이외 주행 소프트웨어, 아키텍처, 자율주행 분야 등 모두 2년 이상 앞서 있다”고 덧붙였다.

아우디 e-트론 스포트백


세계 자동차 시장 가운데 프리미엄 시장을 대부분 장악한 독일 제조사들은 저마다의 전동화 브랜드를 앞세워 전기차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의 EQ, BMW i와 함께 e-트론 라인업으로 전기차 개발을 이어가고 있는 아우디는 첫 번째 순수 전기차인 e-트론과 e-트론 스포트백 등 2종류의 전기차로 전동화 전략을 시행 중이다.

그러나 전기차의 대중화를 이끈 테슬라 앞에서는 판매량과 기술력 모두 뒤쳐졌다는 평가다. 신차 출시 때마다 터져 나오는 각종 품질 이슈와 자율주행 시스템의 부족한 완성도에도 불구하고 테슬라의 기세는 꺾일 줄 모르는 상황이다.

여기에 프리미엄 제조사를 대표하는 아우디의 CEO가 직접 테슬라와의 기술 격차를 인정하면서 테슬라의 인기는 더욱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아우디가 판매중인 e-트론과 e-트론 스포트백은 완충 시 EPA(미국 환경청) 기준 204마일(약 328km), 218마일(약 350km)의 거리를 주행할 수 있다.

테슬라 모델S


반면, 테슬라 모델 X는 최대 318마일(약 511km), 모델 S의 경우 402마일(약 647km)를 주행할 수 있다. 이는 아우디 e-트론 대비 두 배 가까이 차이나는 주행거리 범위이다. 하반기 공개가 예정된 e-트론 GT 또한 EPA 기준 약 320km 수준에 머무를 것으로 알려져 당분간 주행거리 격차는 줄어들기 어렵다는 예상이다.

아우디는 현재의 기술력 격차를 인정하면서도 테슬라가 갖추지 못한 완벽한 조립 품질과 우수한 주행 성능, 디자인 혁신 등을 통해 격차를 점차 줄여나갈 계획이다. 특히 폭스바겐 그룹이 차세대 전동화 플랫폼으로 개발한 PPE와 MEB 등을 통해 주행거리를 빠르게 늘려나갈 계획이며, 안정화된 고성능 모터와 자율주행 시스템에 대한 개발을 이어갈 예정이다.

한편, 아우디는 마르쿠스 듀스만 CEO의 지휘 아래 지난 6월부터 전기차, 자율주행 전담 개발 부서인 아르테미스(Artemis)를 신설하고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이르면 2024년 첫 프로젝트의 결과물로서 공개될 신차는 레벨3 이상의 자율주행 기술과 5G 통신망, V2X, 증강현실, 전고체 배터리 등을 탑재해 완충 시 약 800km 이상을 주행할 수 있을 것으로 알려졌다.

마르쿠스 듀스만(Markus Duesmann), 아우디 CEO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볼보, 헤리티지 모델 P1800 쿠페..전기차로 귀환하나!
롤스로이스가 공개한 차세대 고스트..티저 드로잉 살펴보니...
[김필수 칼럼] 현재로선 100% 신뢰할 수 없는 자율주행 기술..과연 해법은?
부품 생산 과정도 ‘친환경’..현대모비스가 ‘환경 경영’을 선언한 배경은?
사전 유출된 티구안 쿠페..아테온 닮은 날렵해진 스타일!
미쓰비시, 유럽시장 ‘철수’ 계획..배경은 실적악화!
기아차가 인도시장에 투입할 쏘넷..주행 장면 살펴보니...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폭스바겐 아테온, 개선된 헤드램프로 美 IIHS 탑 세이프티 픽 획득
폭스바겐 플래그십 세단 '아테온'이 처음으로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 차량 충돌 시험 결과 우수 등급인 '탑 세이프티 픽(Top
조회수 744 2020-09-15
오토헤럴드
[영상시승] 이젠 연비까지 좋아진다, 포드 익스플로러 PHEV
포드의 대형 SUV, 익스플로러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을 시승했습니다. 3.0 V6 가솔린 엔진과 전기모터가 결합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통해 , 기
조회수 444 2020-09-15
글로벌오토뉴스
혼다 뉴 CR-V 터보, 2M 장신도 가능한 차박 그리고 인상적인 변화
CR-V는 혼다를 대표하는 SUV다. 1997년 첫 출시 됐고 지난해 기준 누적 판매량이 500만대를 돌파했다. SUV 경쟁이 치열한 북미 시장에서 CR-V는
조회수 522 2020-09-15
오토헤럴드
캐딜락, 퍼포먼스 세단 CT4 · 만능형 럭셔리 세단 CT5 공식 출시
캐딜락이 고성능 라인인 캐딜락 V의 정체성을 물려받아 탄생한 퍼포먼스 세단 CT4와 강력한 성능과 도심형 세단의 장점을 접목한 럭셔리 세단 CT5를 국내 공식
조회수 1,076 2020-09-15
오토헤럴드
이것이 진짜라면 대박, 기아차 텔루라이드 픽업 버전 렌더링
기아자동차가 새로운 픽업트럭을 개발해 호주 및 일부 국가에 판매할 계획이라는 소식이 외신을 통해 전달된 가운데 텔루라이드를 필두로 미국 시장 인지도가 급성장한
조회수 1,702 2020-09-15
오토헤럴드
기아차, K7 3만4000여대 엔진오일 과소모로 무상수리 실시
기아자동차 준대형 세단 K7(YG) 2세대 부분변경모델 일부에서 오일 레벨 게이지 관련 결함이 발견되어 무상수리가 실시된다.14일 국토교통부는 K7 스마트스트림
조회수 729 2020-09-15
오토헤럴드
기아차 쏘렌토ㆍ카니발 투톱으로 현대차에 내줬던 RV 명가 탈환
기아차가 RV 명가 자존심 회복에 바싹 다가서고 있다. 기아차는 지난해 RV 판매량이 총 22만5627대에 그치며 현대차가 기록한 23만8965대에 큰 차이로
조회수 512 2020-09-14
오토헤럴드
쉐보레, 2021년형 ‘리얼 뉴 콜로라도’ 공식 출시
쉐보레(Chevrolet)가 그간 베일에 가려졌던 정통 아메리칸 픽업트럭 ‘리얼 뉴 콜로라도(Real New Colorado)’의 트림별 상세 디테일을 모두 공
조회수 1,902 2020-09-14
글로벌오토뉴스
르노, 메간 E-TECH PHEV 버전 유럽 출시
르노가 메간(Megane)부분 변경 모델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E-TECH를 유럽시장에 출시했다. 프랑스에서의 시판가격은 3만 8,500유로부터. E-T
조회수 278 2020-09-14
글로벌오토뉴스
미쉐린코리아, 고성능 사계절 타이어 ‘미쉐린 파일롯 스포츠 올시즌 4‘ 국내 출시
미쉐린코리아(대표 이주행)가 여름용과 사계절용 타이어 간의 성능 격차를 줄이고 다양한 날씨와 노면 환경에서 뛰어난 성능을 발휘하는 고성능 사계절 타이어 ‘미쉐린
조회수 239 2020-09-14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