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쉐보레 진짜 콜로라도가 왔다 '평범한 픽업이라 생각했다면 착각'

오토헤럴드 조회 수2,672 등록일 2020.09.17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한국지엠 쉐보레가 중형 픽업트럭 '콜로라도'의 부분변경모델을 최근 공개하고 본격적인 국내 마케팅에 돌입했다. 한층 세련된 외관 디자인과 오프로더 감성을 더한 신규 트림을 추가하는 등 상품성 강화가 특징이다. 새롭게 명명된 '리얼 뉴 콜로라도(Real New Colorado)'라는 차명에서 짐작되듯 쉐보레는 100년 전통의 픽업트럭 헤리티지를 강조했다.

지난 16일, 인천 영종도 오성산 일대에 마련된 오프로드 코스에서 쉐보레 리얼 뉴 콜로라도의 험로 주파 성능을 경험해 봤다. 먼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여파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어느덧 일상이 되어버린 요즘 캠핑을 비롯해 자전거와 낚시 등 다양한 아웃도어 활동이 예년보다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다. 이런 트렌드를 반영하듯 스포츠유틸리차량(SUV) 판매는 갈수록 늘어나고 세단 시장은 위축되는 분위기다. 또 일부 국산 및 수입차 브랜드는 틈새시장을 겨냥해 그동안 짐차로 인식되던 픽업트럭을 보다 세련된 디자인과 다양한 편의 및 안전사양을 추가하며 아웃도어 마니아를 공략하고 있다. 

쉐보레 또한 그동안 북미에서 꾸준한 인기를 발휘하던 중형 픽업 콜로라도를 지난해부터 수입 판매하며 또 다른 존재감을 과시 중이다. 올 1월부터 지난달까지 콜로라도의 누적 판매 3272대는 해외에서 전량 수입되는 점을 고려한다면 결코 무시할 수 없는 규모다. 그리고 이번 연식변경과 함께 상품성 개선과 신규 트림 추가로 선택의 폭은 더욱 다양해졌다.

리얼 뉴 콜로라도의 외관 디자인은 이전과 비교해 역동성이 강조된 부분이 특징으로 전면부 블랙 컬러의 라디에이터 그릴과 안개등으로 존재감을 과시하고 하단 공기 흡입구 전체를 감싼 새로운 범퍼로 입체감을 더했다. 또 스키드 플레이트 디자인을 통해 오프로더의 강인함을 추가한 부분도 빼놓을 수 없는 매력이다. 후면부는 테일게이트 중앙에 레트로 감성이 풍기는 쉐보레 레터링을 음각으로 새겨 브랜드 헤리티지를 드러낸다.

이 밖에도 새롭게 추가된 Z71-X 트림과 Z71-X 미드나잇 스페셜 에디션은 기존 트림에 오프로드 감성을 자극하는 아이템을 적극 추가하며 고급스러운 분위기 또한 연출한다. Z71-X는 쉐보레 내부에서 오프로드 패키지를 표기하는 코드 'Z71'에서 이름을 따온 것으로 강력한 오프로더 트럭의 매력을 강조함과 동시에 프리미엄 사양을 추가한 콜로라도의 상위 모델을 의미한다. 이들 차량은 라디에이터 그릴 중앙에 LED 블랙 보타이 엠블럼과 Z71 배지가 새겨져 존재감을 드러내고 다크 그레이 컬러의 스키드 플레이트, 17인치 브라이트 머신드 알로이 휠, 블랙 컬러의 도어 핸들 및 사이드 미러, Z71 오프로드 데칼이 추가됐다.

또한 일반 익스트림과 달리 내리막길 주행을 돕는 힐 디센트 컨트롤, 오프로드 주행 시 파워트레인 주요 부위를 보호하는 트랜스퍼 케이스 쉴드를 탑재하고 스마트폰 무선 충전 시스템, 고화질 후방 카메라, 크롬베젤 리모트키, 음성인식을 지원하는 8인치 쉐보레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더했다. 다만, 전반적으로 강렬한 오프로드 콘셉트를 강조한 리얼 뉴 콜로라도의 변화 중 부분변경모델인 점을 감안하더라도 실내 디자인 개선이 전혀 이뤄지지 않은 것은 조금 아쉽게 여겨진다. 소재의 투박함은 차치하더라도 최근 출시되는 신차에선 보기 드문 여전히 아날로그 방식을 유지하는 아이템들은 신규 탑재된 편의사양들과도 어딘지 어색한 어울림을 보인다.

파워트레인은 여전히 3.6리터 6기통 직분사 가솔린 엔진과 하이드라매틱 8단 자동 변속기가 탑재됐다. 이를 통해 최고출력 312마력, 최대토크 38.0kg.m을 발휘한다. 고강성 풀 박스 프레임바디와 최대 3.2톤의 견인력, 강인한 느낌의 외관과 마초의 인테리어를 지녔으나 콜로라도의 파워트레인에는 6개 실린더 중 4개의 실린더만 활성화하는 능동형 연료 관리 시스템이 탑재됐다. 이를 통해 4WD 기준으로 8.1km/ℓ 나름 합리적 복합연비 또한 발휘한다.

이날 다양한 오프로드 코스에서 경험한 콜로라도의 험로 주파 성능은 감탄을 자아내기 충분했다. 먼저 차체가 전복 직전에 이를 만큼 기울어진 사면로에서도 너무 쉽게 코스를 통과하고 체감상 70도 이상 언덕 경사로 역시 여유로운 출력과 사륜구동 시스템을 바탕으로 안정적으로 오르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물기를 잔뜩 머금은 이날의 노면 상황을 고려하면 콜로라도의 오프로드 성능은 부족함을 찾을 수 없었다.

이 밖에도 바퀴 한쪽이 완전히 빠지는 범피 코스와 주먹만 한 돌로 채워진 길을 달리는 락 크롤링 코스 등 그야말로 자동차에 무리를 줄 수 있는 다양한 테스트가 이날 이뤄졌으나 콜로라도에게는 별다른 문제가 되지 않아보였다. 무엇보다 이런 험로를 달리는 과정에서도 실내는 너무도 안정적이고 안락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마치 동물원 사파리 투어를 연상시키는 기분을 늘낄 수 있었던 부분은 인상적이다.

한편 리얼 뉴 콜로라도의 가격은 EXTREME 3830만원, EXTREME 4WD 4160만원, EXTREME-X 4300만원이며, 새롭게 추가된 Z71-X 트림의 가격은 4499만원, Z71-X MIDNIGHT 에디션은 4649만원이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0.09.18
    진짜 인지는 모르겠으나... 가격은 "진짜" 어이없는듯....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0.09.28
    지금까지 판거는 가짜 콜로라도 라는거죠?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리뷰]벤틀리 3세대 플라잉스퍼, 처음부터 끝까지 감탄을 하면서 찍은 영상
새로운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4도어 리무진 올 뉴 플라잉스퍼가 국내 최초로 공개됐습니다. 3세대 올 뉴 플라잉스퍼는 이전 세대보다 웅장해진 외관에 크롬 슬리브가
조회수 145 2020-10-20
오토헤럴드
현대차 부분변경 더 뉴 코나 N 라인, 너 왜 떨고 있냐
도입부 얘기는 확인 결과 시승차만 그랬다는 답변을 받았습니다. 다소 과장스러웠던 디자인을 3년만에 부분변경으로 SUV답게 잘 다듬은 현대차 더 뉴 코나(The
조회수 164 2020-10-20
오토헤럴드
현대차 부분변경 신종 코나 N라인, 디테일 살리고 숨 죽인 정숙성까지
시승차만 그랬다는 나중 설명이 있었지만 실망스러웠다. 정차했다가 브레이크 페달에서 발을 떼면 오래된 차에서나 나타나는 RPM 부조 현상처럼 차체가 가볍게 떨렸다
조회수 145 2020-10-19
오토헤럴드
쌍용차 신형 티볼리 에어, 다 들어와! 쏘렌토보다 큰 트렁크 품었다
쌍용자동차가 간판급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티볼리'의 첫 파생 차종 '티볼리 에어'를 약 4년 만에 재출시하고 본격적인
조회수 758 2020-10-15
오토헤럴드
[리뷰] 극강 오프로더
랜드로버 브랜드 아이콘이자 최강 오프로더로 불렸던 디펜더가 부활했습니다. 디펜더는 그 명성답게 강력한 오프로드 성능 못지 않게 온로드에서도 차분한 승차감과 주행
조회수 430 2020-10-12
오토헤럴드
후진은 처음이야, BMW 뉴 5시리즈 E 클래스에 없는 첨단 사양 눈길
스포츠유틸리티차량의 급격한 판매 상승세에 눌려 예전 같지 않은 위상을 펼치고 있으나 여전히 수입차 시장에서 E 세그먼트 세단 판매는 전체에서 절반 가까운 비중을
조회수 2,892 2020-10-08
오토헤럴드
토요타 프리우스 프라임, 자동차로 누릴 수 있는 최고의 사치
목적지는 요즘 아름다운 노을로 유명세를 타고 있는 궁평항(경기도 화성시)으로 잡았다. 사무실(서울시 금천구 가산동)에서 출발하면 편도 거리가 60km 남짓인 곳
조회수 1,081 2020-10-05
오토헤럴드
순수 전기차 르노 ZOE, 자투리 충전으로 846km 당일 시승 성공
전기차가 몰려오고 있다. 10년 전까지만 해도 상상하지 못했던 일이 벌어지고 있다. 미쓰비시 아이미브(i-MiEV)가 나오고 테슬라가 등장하고 중국에서 BYD
조회수 912 2020-09-25
오토헤럴드
[극한 시승] 르노 조에로 부산 왕복 840km, 부족함없이 잘 달려 줬다
1회 충전 주행 가능 거리 '309km' 유럽 판매 1위 순수 전기차 르노 조에를 몰고 부산을 돌아오는 846km 시승을 했습니다. 오며 가며 밥
조회수 811 2020-09-25
오토헤럴드
벤츠 GLB 250 4메틱, 삼각별 SUV 라인업 중 가성비 최고의 패밀리카
지난해 4월, 상하이 모터쇼를 통해 양산 직전 콘셉트카가 첫 공개되고 올해 들어 본격적인 글로벌 판매가 시작된 메르세데스-벤츠 'GLB'는 콤팩트
조회수 2,103 2020-09-25
오토헤럴드
2년 전 시승기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