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임기상 칼럼] 클리닝으로 신차 같은 효과..DPF의 오해와 진실은?

데일리카 조회 수1,851 등록일 2019.06.21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QM6 씨티 드라이브 & 씨네마 행사


경유차의 DPF(Diesel Particulate Filter)는 엔진에서 불완전연소 과정에서 생기는 탄화수소 찌꺼기 등 유해물질을 모아 필터로 걸러낸 뒤 재연소하는 핵심 환경부품이다.

배기가스 중에 미세입자인 PM을 포집하여 재연소하는 일종의 후처리 장치인 매연저감장치이다. DPF는 엔진에서 배출하는 배기가스 성분 중 Soot(카본이 포함된 매연 또는 그을음)를 저감하고, 만약 DPF에 Soot가 과도하게 축적되면 예민한 운전자는 체감할 정도로 출력과 연비에 영향을 미친다.

경유차와 관련된 ‘오해와 진실’ 중에서 DPF를 부착하면 차가 무겁다는 이야기의 근원은 DPF가 아니라 클리닝 시기가 지났기 때문이다.

정기적으로 클리닝을 해서 ‘새것처럼’ 유지하면 된다. 그러나 운전자가 관리가 부족해서 발생된 부작용을 장치 탓만 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특히 노후경유차는 엔진의 주행거리가 증가함에 따라, 엔진 배기가스에 포함된 재와 검댕이가 DPF 내부에 쌓이게 된다. 축적된 재는 DPF 손상이나 엔진성능 악화의 원인이 된다.

그러므로 효율인 DPF의 클리닝은 엔진관리 측면에서 매우 중요한 부분이다. DPF는 관리 상태에 따라 차량 성능 자체를 좌우할 수 있기 때문에, 통상 1년에 한 번 정도는 필터를 클리닝해야 한다.

쌍용 뉴 렉스턴


만약 DPF의 정상적인 작동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축적된 유해물이 필터를 막고, 이로 인해 배기가 원활히 이뤄지지 않으면서 차량 성능 저하로 이어질 수 있다.

그리고 DPF를 부착한 노후경유차는 엔진관리가 필수적이다. 엔진에서 오일 누유 점검은 물론이고 연소를 방해하는 물질 유입을 차단하는 전용 엔진오일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전용 오일은 Low SAPS 엔진오일로 황산회분(Sulfated Ash), 인(P), 황(S)이 적게 들어갔다는 의미로, 엔진의 연소 과정에서 발생하는 불순물들을 최소화하는 오일이다. 연소된 후 오염물질이 DPF필터를 막는 것을 줄여주는 첨가제도 함유하고 있어, DPF수명 연장에도 도움이 된다.

2016년 한국자동차환경협회와 자동차부품연구원의 디젤 자동차용 매연저감장치(DPF)의 클리닝 성능 고도화에 관한 연구논문(Study on the high efficiency cleaning performance of the diesel vehicle DPF) 결과가 말해준다.

주요 내용은 주행거리가 증가함에 따라, 엔진 배기가스에 포함된 재와 검댕이가 필터에 축적되어 DPF 손상이나 엔진 성능 악화의 원인이 된다.

만약 엔진이 주기 클리닝을 통해 관리가 잘 된다면 엔진의 출력과 연비를 개선하고, 유지관리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클리닝 과정을 CT 촬영을 통해 측정한 결과, 정상적인 경유차가 약15만km를 주행하는 경우 재(Ash)는 전체 부피의 35%정도가 된다.

신형 싼타페


그리나 정상적인 클리닝을 실시하면 재가 거의 보이지 않는다는 것을 제시했다. 결과적으로 클리닝 공정을 통해 DPF의 매우 양호한 배압성능을 얻을 수 있고 유지 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클리닝 후 배기가스 저감성능을 차대동력계에서 정밀측정 결과도 NOx의 저감율이 클리닝 후 2배 정도, 연비는 1.8%정도 향상되었다. 배기가스 저감 성능은 동등 수준 이상의 양호한 결과를 도출했다.

결과적으로 연구를 통해 클리닝으로 신품과 유사한 결과를 얻어, 신품과 동등한 DPF 성능을 유지 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제시했다. 노후경유차의 DPF부착은 친환경(親環境)이고 선택이라면, 클리닝은 필환경(必環境)이고 필수이다.

우리나라는 노후경유차에 DPF를 부착하면 90% 정부보조금 지급, 3년 동안 A/S와 클리닝 비용 무상지원이다. 미국이나 유럽, 일본에도 없는 파격적인 환경 지원책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한국지엠, ‘장소’ 놓고 임단협 전부터 갈등..노조는 파업권 확보
닛산, 전기차 ′아이스크림 밴′ 콘셉트 공개..환경보호에 초점
르노, 차세대 캉구 이미지 유출..한국 출시 계획은?
교통사고 감소했지만 고령 운전자 사고는 증가세..‘대책 시급’
[김필수 칼럼] 중고차의 보증보험 가입 의무화는 당연한 의무
[시승기] 더 강해진 챔피언..티볼리 1.5 가솔린 터보
허머, 전기차로 부활(?)..GM은 “가능성 열려있다”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카르마가 공개한 전기차 ‘SC2 콘셉트’ 공개..제로백 1.9초!
카르마 오토모티브는 21일(현지시각) 로스앤젤레스국제모터쇼에서 'SC2 콘셉트'를 공개했다. 이 컨셉은 회사의 미래 디자인 언어와 드라이브트레인 기술뿐 …
조회수 100 2019-11-22
데일리카
슈퍼카 람보르기니, 한국시장서 130대 판매..역대 최다(最多)
람보르기니가 올해 첫 세자리 수 판매를 기록하며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람보르기니는 20일 ‘람보르기니 데이 서울 2019(Lamborghini Day
조회수 210 2019-11-21
데일리카
기아차 신형 K5, 차가 알아서 스스로 주행..최첨단 신기술은?
21일 기아차가 공개한 3세대 K5는 일정한 거리에서 차가 알아서 스스로 달리는 등 최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이 대거 적용돼 눈길을 모은다. 3세대 K5에는
조회수 1,896 2019-11-21
데일리카
기아차, 신형 K5 사전계약 실시..가격은 2315만~3365만원
기아차가 3세대 K5의 사전계약을 실시한다. 신형 K5는 차량이 운전자와 주변 환경과 상호 작용하는 게 특징이다. 국내 판매 가격은 트림별 모델에 따라 2315
조회수 255 2019-11-21
데일리카
[브랜드 히스토리] 세단의 상징으로 불려온..현대차 그랜저
현대차의 준대형세단 그랜저는 우리나라 세단의 상징으로 불린다. 미국에서 성공한 사람들이 타는 차로 캐딜락 브랜드가 꼽혀왔듯이, 한국에서는 그랜저로 통한…
조회수 666 2019-11-20
데일리카
준대형세단 ‘더 뉴 그랜저’에 적용된 최첨단 기술은?
19일 현대차가 출시한 ‘더 뉴 그랜저’에는 현대차의 플래그십 모델답게 반자율주행시스템 등 최첨단 편의 안전사양이 대거 탑재된 게 특징이다. 미세먼지와…
조회수 686 2019-11-20
데일리카
‘더 뉴 그랜저’를 직접 타본..자동차 전문기자들의 시승 평가는?
현대자동차는 19일 준대형세단 더 뉴 그랜저를 출시하고, 이날 국내 언론을 대상으로 시승회를 개최했다. 시승은 경기도 일산 라몬테 이탈리아노를 출발, …
조회수 597 2019-11-20
데일리카
쌍용차, 전기 SUV ‘코란도’ 도심서 포착..주행거리는 420km
쌍용차가 최초로 선보일 코란도 전기차가 서울 모처에서 목격돼 주목된다. 데일리카는 최근 쌍용차 코란도 EV의 테스트 모델을 서울 북악스카이웨이 인근 …
조회수 1,435 2019-11-18
데일리카
전기차 누적 판매 2만대 시대..전기차 회의론 배경은?
배기가스를 배출하는 내연기관 차량 대신 전기차를 선택하는 소비자가 증가하면서 차량이 배출하는 총온실가스의 양이 줄어들 수 있다는 기대가 나오고 있다. …
조회수 524 2019-11-18
데일리카
푸조, 2022년 르망 24시 복귀 발표..하이브리드 경주차 개발
르망 24시 내구레이스에서 아우디와 치열한 우승 경쟁을 펼쳤던 푸조가 오는 2022년 다시 한번 도전에 나선다. 14일(현지시각) 푸조는 트위터를 통해 오는
조회수 364 2019-11-15
데일리카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