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한국지엠, ‘장소’ 놓고 임단협 전부터 갈등..노조는 파업권 확보

데일리카 조회 수663 등록일 2019.06.21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한국지엠 군산공장 정문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임단협 상견례를 시작도 하지 않은 한국지엠 노사가 ‘샅바싸움’으로 분주하다.

업계에 따르면, 한국지엠 사측과 노조는 임단협 장소와 교섭 대표 구성에 이견을 보이며 당초 지난 30일로 예정된 2019년도 임금 단체 협약 상견례를 진행하지 않았다. 노조 측은 이에 반발하며 20일 쟁의행위 찬반투표에 돌입, 74.9%의 찬성을 기록하며 파업권을 확보한 상태다.

양측이 교섭을 시작하기도 전부터 갈등 양상을 보이는 건 이전에도 있어 왔지만, ‘협상 장소’를 문제삼는 건 전례가 없었다는 게 노조 측의 주장이다. 이는 대우자동차 시절부터 30여년간 문제 없이 이용되어온 장소라는 것도 이들의 설명이다.

한국지엠 부평2공장 말리부 생산라인


한국지엠 노조 관계자는 “총 여섯 차례의 교섭 요청에도 불구하고 사측이 장소의 안전을 이유로 응하고 있지 않다”며 “정말 장소가 문제가 된다면 운동장에서 천막을 쳐도 상관 없을 만큼 이에 개의치 않는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지난 해 국민의 혈세를 지원받은 회사라면 올해는 당연히 임단협을 조기에 마무리하고 신차 출시 준비를 해야하는 것 아닌가”라고도 반문했다.

반면, 새로운 장소를 대안으로 제시한 사측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노조측의 주장이 일방적인데다, 기존의 교섭 장소에서는 임원들의 안전을 담보할 수 없다는 것. 지난 해 교섭 과정에서 발생한 사장실 점거와 임원 감금 사태와도 무관하지 않다는 입장이다.

한국지엠 창원공장(다마스 라보 생산)


한국지엠 관계자는 “노조 측이 주장한 교섭 장소는 일전에도 임단협 과정에서 임원들이 감금된 사례가 있었던 곳”이라며 “외국인 임원들이 다수인 만큼, 이에 각별히 주의해 새로운 장소를 제시했지만 노조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 노조측 교섭 대표 인사에 대해서도 문제 삼았다. 임단협 중 회사 내 기물파손 혐의 등으로 해고된 전 군산지회장이 교섭 대표로 배석하는 건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이다. 한국지엠 측은 그를 교섭 대표에서 제외해줄 것을 노조 측에 요청하고 있다.

자동차 업계의 한 관계자는 “교섭 전 상견례부터 격한 갈등을 보이는 것으로 볼 때 한국지엠의 올해 임단협도 순탄치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며 “신차 배정이 확정된 상태에서 벌어진 갈등이라 이에 대한 여론이 좋을지도 알 수 없다”고 평가했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닛산, 전기차 ′아이스크림 밴′ 콘셉트 공개..환경보호에 초점
애스턴마틴 발할라, 차세대 본드카로 낙점..영화 통해 첫 데뷔
[김필수 칼럼] 중고차의 보증보험 가입 의무화는 당연한 의무
[시승기] 더 강해진 챔피언..티볼리 1.5 가솔린 터보
르노, 차세대 캉구 이미지 유출..한국 출시 계획은?
교통사고 감소했지만 고령 운전자 사고는 증가세..‘대책 시급’
기아차, 글로벌 전략모델 ‘셀토스’ 인도서 첫 공개..그 이유는?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6.26
    해고된 군사지부장 배석에서 뿜었다~ 왜? 회사랑 상관없는 사람이? 쌍용차는 민노총이라도 탈퇴해서 그런지 나름 조용히 내실이나 쌓고 있는데, 복직도 시켜주는 것만 보이나?
    혈세 운운하는 정상적 사고라면 장소야 어떻게 하든지
    차라리 실질적인 신차 배정을 요구하는게 옳았다!
    트레버스, 콜로라도 아예 수입차로서 판매전략을 짠다던데...
    성공 할리가 만무하지만, 회사가 노조가 점령한 공장을
    얼마나 싫어하는지는 삼척 동자도 알겠다.ㅋㅋ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타타 회장이 직접 밝힌..재규어랜드로버 매각 계획은?
타타가 재규어랜드로버 매각은 없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다만, 새로운 파트너십을 모색해야 한다는 점에선 여지를 남겨뒀다. 나타라잔 찬드라세카란 (Nat…
조회수 90 14:41
데일리카
르노삼성, SM6 구매시 500만원 할인 혜택..재도약 이끄나(?)
르노삼성자동차(대표 도미닉시뇨라)가 이달 안에 SM6를 구매하는 경우 500만원을 할인하고, 풍성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르노삼성 세일즈 페스타(Sales F
조회수 135 13:53
데일리카
전기차 폴스타2, 테슬라 모델3 직접 겨냥..막바지 개발 과정!
볼보의 고성능 브랜드 폴스타는 오는 2020년 6월 출시할 폴스타2 순수 전기차 개발 막바지에 들어섰다고 밝혔다. 이달 초 판매 가격까지 공개한 폴스타2는 …
조회수 105 13:52
데일리카
GM, 파업 31일만에 노·사 극적 합의..공장 일부 폐쇄 철회
최근 미국에서 총파업으로 갈등에 휩싸여있던 GM이 잠정 합의에 성공했다. 17일 전미자동차노조(UAW)는 GM 사측과의 잠정 합의와 함께 이에 관련한 세부 사
조회수 82 13:52
데일리카
애스턴마틴 고성능 SUV ‘DBX’..실내 스파이샷 살펴보니
영국 스포츠카 제조사인 애스턴마틴이 올 12월 공개를 예고한 고성능 SUV DBX의 실내 스파이샷이 포착됐다. 사진 속 DBX의 실내는 커다란 2개의 디스플레
조회수 121 11:14
데일리카
E클래스 vs. 5시리즈 vs. A6, 시장 경쟁 후끈..소비자 선택은?
이달 국내 시장에 출시되는 신형 아우디 A6는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BMW 5시리즈 등과 시장에서 직접적인 경쟁을 펼칠 것으로 전망된다. 18일 국내 수
조회수 289 11:14
데일리카
드리프트도 가능한..현대차가 공개한 고성능 ‘스타렉스 N’
현대차가 만우절 이벤트로 선보인 이른바 ‘스타렉스 N'을 현실화 시켰다. 18일 현대자동차는 스타렉스 기반의 드리프트 차량 ‘i맥스 N 드리프트버스’
조회수 447 11:13
데일리카
中, 친환경차 시장 성장세 주춤..위기론 고개드는 배경은?
북미시장과 함께 전세계 자동차 시장을 이끌고 있는 중국내 전기차 시장의 조짐이 심상치 않다. 17일 중국 자동차 협회(CAAM)에 따르면 지난 9월까지 중국에
조회수 53 11:11
데일리카
브랜드 가치, 현대차 141억 달러·기아차 64억 달러..업계 순위는?
현대차는 141억 달러, 기아차는 64억 달러의 브랜드 가치를 지닌 것으로 평가됐다. 17일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업체 인터브랜드(Interbrand)가 발
조회수 20 11:11
데일리카
현대기아차, 11월 그랜저·K5·GV80 출격..‘집안 싸움(?)’
다음 달,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는 현대기아차의 ‘거물급’ 신차들이 대거 선보여진다. 17일 국내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오는 11월엔 현대자동차 그랜저 부분…
조회수 551 2019-10-17
데일리카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