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승기] 세단 뺨치는 주행감각..픽업트럭 쉐보레 ‘콜로라도’

데일리카 조회 수1,574 등록일 2019.09.05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쉐보레 콜로라도 (Colorado)


[양양=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쉐보레 콜로라도가 그동안 국내에서 쌍용차가 개척해온 픽업트럭 시장에 정면 도전장을 내놨다. 이에 따라 콜로라도는 렉스턴 스포츠 칸과 불가피한 경쟁이 예고된다.

쉐보레 콜로라도(Colorado)는 중형 픽업트럭으로 미국 시장에서는 작년에만 14만대 이상 판매될 정도로 인기를 누린 모델이다. 쉐보레 브랜드 입장에서 주력 모델로 분류된다.

콜로라도는 픽업트럭으로서 보통 오프로더에서 주로 사용하는 차량으로 인식돼왔다. 그러나 온로드에서의 주행감은 정숙한 세단 못잖다는 평가를 받을 정도로 안락한 승차감과 탄력적인 퍼포먼스를 동시에 제공한다.

■ 세단·SUV 못지않은 안락한 승차감

콜로라도 시승은 강원도 양양에 위치한 서피비치에서 출발, 속초 엑스포타워를 오가는 약 80km 온로드 구간에서 이뤄졌다.

쉐보레 콜로라도 (Colorado)


먼저 디자인. 콜로라도는 전장 5415mm, 전고 1830mm, 전폭 1885mm이며, 휠베이스는 3258mm로 세팅됐다. 전장만 놓고 보면, 쉐보레의 대형 SUV 트래버스(5200mm)보다도 215mm가 더 길다. 차체는 그야말로 웅장한 모습이다.

콜로라도는 픽업트럭이면서도 SUV 못잖은 카리스마를 보여준다. 두텁게 크롬을 적용한 가로바 중앙에 쉐보레 엠블럼을 배치한 라디에이터 그릴은 첫인상을 강렬하게 심어준다. 오히려 대형 SUV 트래버스의 그것보다 낫다는 생각이다.

실내는 5명이 탑승할 수 있다. 2열에 탑승해도 공간은 여유롭다. 적재함에는 1170ℓ의 용량을 적재할 수 있다. 견인 능력은 3.2톤까지 가능하다.

콜로라도는 배기량 3649cc의 가솔린 V6 직분사 엔진이 탑재됐다. 최고출력은 312마력(6800rpm), 최대토크는 38.0kg.m(4000rpm)의 파워를 지닌다. 하이드라매틱 8단 자동변속기와 조합된다.

가솔린 엔진이 적용된만큼 시동을 걸면 실내는 정숙하다. 액셀러레이터 페달 반응은 살짝 묵직한 감각이다. 저속에서의 주행감은 정숙하면서도 안락하다. 트럭이라는 감각은 전혀없다.

쉐보레 콜로라도 출시


엔진회전수를 4000rpm 전후로 속도를 놓이면, 가솔린 엔진을 탑재한 것을 감안할 때 귀에 거슬리는 풍절음이 전해온다. 차체 하단에서의 로드 노이즈와 단창을 통한 소움이 전해진다. 엔진사운드는 ‘우우~웅’ 거리는데, 대형 SUV 트래버스와는 다른 모습이다.

고속에서의 주행감은 맛깔스럽다. 스티어링 휠의 감각이나 차체의 몸놀림은 묵직한 느낌이어서 안정적인 주행감을 보여준다. 그런만큼 차량이 도로에서 미끄러지는 듯한 부드러운 감각인데, 그야말로 압권이다. 주행감은 픽업트럭이라기 보다는 오히려 고급 세단에 가깝다.

주행중에는 비가 내렸지만, 전륜구동을 베이스로 한 사륜구동 시스템은 주행 안전성을 크게 높인다. 노면의 상황에 맞게 자동으로 구동 방식을 변환하는 오토(AUTO) 모드는 편의성을 높인다.

빗길에서의 핸들링은 뉴트럴에 가깝다. 차체 덩치가 큰데다, 중량은 2035kg에 달하는 거구지만, 미끄러짐 없이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하다. 다만, 제동력의 경우에서는 좀 더 날카로운 브레이킹이 요구된다.

픽업트럭 콜로라도에는 전방 충돌 경고 시스템(FCA)을 비롯해, 차선 이탈 경보 시스템(LDWS)과 헤드업 LED 경고 시스템(RLAD) 등 전방위 첨단 안전사양이 포함된 세이프티 패키지가 추가로 적용된다.

쉐보레 콜로라도


■ 쉐보레 콜로라도의 경쟁력은?

콜로라도는 3.6리터 고배기량의 가솔린 엔진이 탑재된 픽업트럭에 속한다. 가솔린차라는 점에서는 디젤차에 비해 연비효율성이 떨어지는 게 사실이지만, 친환경적 측면에서는 훨씬 이롭다.

여기에 주행감각은 세단이나 SUV 못잖을 정도로 정숙하면서도 안락한 승차감을 제공한다는 건 매력 포인트다. 주말이나 휴일을 이용한 캠핑이나 가족 나들이에도 적당하다.

콜로라도는 또 화물차로 분류되기 때문에 300마력이 넘는 고성능 모델이면서도 연간 자동차세는 2만8500원으로 저렴하다는 것도 장점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18년전 애스턴마틴 뱅퀴시를 직접 디자인 했던 이안 칼럼..지금은?
기아차 신형 모하비, 사전계약 11일만에 7천대 돌파..‘대박’
폭스바겐, NOx 80% 저감 기술 개발..신형 골프에 적용 계획
기아차, 모하비 더 마스터 출시..가격은 4700만~5160만원
부가티 ‘시론’, 최고속도 482km/h 돌파..숨겨진 타이어 기술력은?
포르쉐,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 공개..국내 출시 일정은?
셀토스에 밀리고 QM6에 치이고..‘샌드위치’ 전락한 스포티지
  • 회사명
    쉐보레
    모기업
    General Motors
    창립일
    1955년
    슬로건
    Find New Roads
  • 쉐보레 쉐보레 콜로라도 종합정보
    2019.08 출시 픽업/밴 09월 판매 : 28대
    휘발유 3649cc 복합연비 8.1~8.3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시승기] 다시 돌아온 아우디 선봉장..아우디 A5 스포트백
출시 시점은 3년이 지났다. 그리고 오래된 출시 시점으로 부분변경 모델이 공개됐다. 여기에 국내 시장에서 가장 인기있는 장르인 SUV와 세단도 아니다. 스포트…
조회수 1,445 2019-10-14
데일리카
[시승기] 귀여움 속 자극적인 매력..미니 JCW 컨버터블
SUV가 뜨고, 소형차가 주춤한 시대. 그럼에도 미니가 가진 존재감은 뚜렷하다. ‘생긴대로 논다’는 비아냥처럼, 개성 넘치는 스타일과 그에 상응하는 주행성…
조회수 2,238 2019-09-24
데일리카
[시승기] 대형 SUV 라이벌..쉐보레 트래버스 vs. 포드 익스플로러
팰리세이드도 모하비도 아니다. 쉐보레의 트래버스와 포드의 익스플로러가 서로를 경쟁상대로 지목하며 세계 107위 면적을 가진 한국시장에서 전장 5m가 넘는 …
조회수 1,390 2019-09-20
데일리카
[시승기] 럭셔리 SUV 왕좌 노리는..BMW X5 M50d
넘쳐나는 경쟁모델 가운데 그 기세가 한풀 꺾인 듯 하지만 여전히 잘 달리는 SUV를 꼽자면 BMW X5를 빼놓을 수 없다. BMW는 지난 1999년 1세대
조회수 3,454 2019-09-16
데일리카
[시승기] 세단 뺨치는 주행감각..픽업트럭 쉐보레 ‘콜로라도’
쉐보레 콜로라도가 그동안 국내에서 쌍용차가 개척해온 픽업트럭 시장에 정면 도전장을 내놨다. 이에 따라 콜로라도는 렉스턴 스포츠 칸과 불가피한 경쟁이 예…
조회수 1,574 2019-09-05
데일리카
[시승기] 시원시원한 주행감·완성도 높아진...쏘나타 하이브리드
지난 3월 쏘나타가 무난한 국민 중형차의 이름을 벗어던지고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라는 4차 산업혁명 키워드를 얹어 8세대로 새롭게 출시됐다. 국민차…
조회수 1,951 2019-09-05
데일리카
[시승기] 배부른 첫 술·과감한 첫 발..제네시스 G70 3.3T
지난 2015년 제네시스 브랜드가 닻을 올리고 프리미엄 브랜드 안착이라는 임무를 띄고 기나긴 항해에 들어섰다. 그러나 첫 시작은 브랜드의 독자화, 신선함…
조회수 1,333 2019-09-04
데일리카
[시승기] 해치백 클리오 vs. 전기차 트위지..서킷서 타보니...
지난 27일 비가 내려 촉촉하게 젖은 태백스피드웨이 서킷위에 클리오와 트위지가 나란히 마주선 모습을 보니 잠시 후 진행될 서킷 주행의 기대보단 걱정이 앞서…
조회수 1,095 2019-09-03
데일리카
[시승기] 비주류의 반란을 꿈꾸다..푸조 508 SW
왜건. 도전하기 이전 설명하기에도 어려운 존재다. “세단의 편안함과 SUV의 적재공간을 모두 누릴 수 있는 모델 혹은 유럽에서 실용성과 주행성능을 바탕으…
조회수 2,306 2019-08-23
데일리카
[시승기] 준중형 SUV 시장 탈환을 노리는..코란도 1.5 가솔린
그야말로 SUV 열풍이다. 국내 시장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도 SUV의 인기가 거침이 없다. 소형 SUV부터 대형 SUV까지 세그먼트를 가리지 않고 고공행진
조회수 2,089 2019-08-21
데일리카
2년 전 시승기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